공감공유의 맛깔나는 세상

오사카 맛집들이 모여있는 먹거리 천국 '구루몬시장' 


오사카 자유여행을 하면서 많은 음식들을 먹었는데요.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오사카 맛집들은 구루몬시장에 있는 곳들이였습니다.

마지막 날 방문했던 구로몬시장을 첫 날에 미리 알았으면 좋았을걸...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말 먹거리들이 많더라구요.

'인생 참치' '인생 소고기'를 바로 구로몬시장에서 먹었을 정도로 완벽했는데요.

그럼 오사카 구로몬시장 탐방기!





▲ 구로몬시장 입구.

도톤보리에 위치한 숙소에서 걸어서 10분 입니다.

마지막 날 공항가기 전,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 들린 곳인데요~

오전8시30분쯤 방문했는데도 사람들이 벌써 북적북적하더라구요.





▲ 구로몬시장 가는 법은 구글맵을 이용해서 쉽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저렴하게 맛있는 음식들을 즐길 수 있는 오사카 구로몬 시장.






▲ 처음 들어간 오사카 타코야끼 맛집.

사람들이 몰려있길래 뭔가~ 해서 봤는데요~

다른 타코야끼집 보다 큰 문어가 들어가더라구요~







▲ 오사카 자유여행 중 가장 맛있게 먹은 타코야끼.

구로몬시장에서 먹은 타코야끼가 가장 맛있었습니다.

괜히 사람들이 줄서서 먹는게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 다음 눈에 들어온건 다양한 종류의 회.

싱싱한 회들이 포장되어서 팔리고 있었는데요.

가격은 우리나라랑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

한 팩에 2500엔 정도 하니까 쉽게 막 사먹을 수준은 아니지만,

워낙 회가 싱싱해보이고 맛있어 보여서 참기가 힘들더라구요.






▲ 내부에 별도로 먹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구요.






▲ 비쥬얼 대박인 참치 초밥.

한화로 약 3만원 정도 되는 사악한 금액이기는 하지만...

너무 맛있어 보여서 구경을 했습니다.






▲ 일본에서 꼭 먹어봐야 한다는 게.

아쉽게도 전 먹지 못해봤는데 2500엔이라는 가격치고 양이 적긴한데요.

먹어본 분들 말 들어보면 정말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 이건 타이거새우 같은데 오사카에서도 팔더라구요.

개인적으로 태국에서 먹었을 때 너무 질겨서 버렸던 기억으로 인해 패스했습니다.





▲ 한 팩에 1500엔인 관자.

관자 구워먹으면 정말 맛잇던데, 이렇게 파는군요.

저렴한 구로몬시장이라고 하지만, 가격이 부담스럽기는 합니다.







▲ 연어와 참치.

가격만 아니라면 꼭 먹어보고 싶었네요.









▲ 다음은 소고기, 장어, 가리비, 문어, 가리비 구이.







▲ 장어구이는 너무 맛깔스럽게 생겨서 하나 먹어봤습니다.

꼬치 하나에 700엔인데요~





▲ 진짜 꿀맛~!

비린거 전혀 없고, 그냥 그냥 막 들어가더라구요 ㅎㅎ






▲ 과일류도 잔뜩 팝니다~

음식 킬러분들께는 후식까지 완벽히 해결할 수 있는 오사카 구로몬시장.






▲ 하얀딸기 신기하죠?






▲ 시큼한 맛이 덜해서 맛있는 하얀딸기.

오사카 구로몬시장에서 시식으로 나눠주고 있길래 먹어봤습니다.

아마 마지막 날이 아니였으면 사먹었을거 같네요 ㅎㅎ






▲ 메론.

정말 꿀맛이였습니다. 장어 먹고 입을 깔끔히 하기 위해 사먹었는데요~

노란색인 메론만큼 당도가 상당하더라구요 ㅎㅎ







▲ 원두도 판매하는 구루몬 시장.






▲ 이건 가볍게 패스..










▲ 킹크랩 크기가 장난아닙니다.

다리 하나만 먹어도 쉽게 배불러질거 같아요..ㅎㅎ






▲ 구로몬시장에서도 판매하는 치킨!

치킨의 인기는 일본에서도..ㅎㅎ






▲ 다양한 종류의 어묵도 판매하고 있구요~












▲ 각종 해산물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 쭈꾸미꼬치 귀엽게 생겼네요 ㅎㅎ

어떻게 조리한건진 모르겠는데 색깔이 조금 붉어요~






▲ 오사카 구로몬시장에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참치!

구로몬시장에는 참치를 판매하는 곳이 몇 군데 있었는데요~

시장 중간쯤에 유독 사람 몰려있는 곳이 있어서 가봤습니다.






▲ 참치를 너무 이쁘게 해놓고 먹기 좋게 판매를 하고 있더라구요~

참치도 너무 신선해보이고 부위도 뱃살 위라 살살 녹을거 같은 맛?






▲ 제가 선택한 참치덮밥 입니다.

1800엔이라는 사악한 가격이지만, 엄청난 비쥬얼의 유혹을 이기지 못했네요.






▲ 진짜 꿀맛~!

한국에서도 x원참치 같은 곳에서 비싼 참치도 먹어봤는데요.

진짜 입에서 살살 녹는 참치라는걸 구로몬시장에서 처음 느껴보네요.

진짜 소고기보다 훨씬 부드럽고 단맛과 고소한맛까지는 구로몬시장의 참치덮밥.

오사카여행 가시는 분들은 꼭 먹어보시기 바랍니다.






▲ 마지막으로 구로몬시장에서 먹은 오사카 맛집은 소고기 전문점 입니다.

바로 구워서 먹을 수 있는데요~

가격이 정말 사악합니다. 

저는 고베소고기와 일본 3대 소고기라고 불리는 마쓰사카 소고기를 선택했어요.

꼬치 하나에 2800엔, 즉 한화로 3만원이니 정말 비싸죠.







▲ 딱 4조각에 3만원이라니...

근데 엄청 부드러운데, 기름 때문에 엄청 느끼합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한 번쯤 먹어보시고, 꼬치 하나에 1000엔이고 기름기 없는 소고기 드셔보시기 바래요.

개인적으로 기름기 많은 소고기를 별로 안좋아하니 참고하시구요.






▲ 가라비도 이렇게 즉석에서~ 크기가 정말 크죠?ㅎㅎ


먹거리 천국이라고 부를 수 있는 오사카 구로몬시장.

오사카 맛집을 찾으신다면, 구로몬시장 먼저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정말 육해공을 다 여기서 해결할 수 있구요~

구로몬시장 때문에 오사카 다시 먹으러 가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그럼 오사카 여행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Comment +6

  • 우리 시장과 크게 다르지 않는 모습이지만
    먹거리는 정말 많네요
    하나같이 먹어 보고 싶은 것들입니다^^

  • 먹거리가 모두 깔끔하게 보이네요
    우리나라 시장도 저런 인상을 주었으면 합니다.

  • 주위에 오사카 가신 분이 많네요 ㅠㅠ
    얼마전 읽은 오지은 에세이 [익숙한 새벽 세시] 초반부에도 오사카/ 도쿄 먹방 글이 많았는데..
    가고 싶고 먹고 싶은 게 많네요 오사카에는 ㅋㅋ
    오지은 작가의 글이 생각나서 그런지 다른 것보다 타코야키가 땡기네요 ㅎ

  • 역시...소소한 먹거리들은 일본이 알차네요...
    떠나고 싶습니다..ㅎㅎ

  • 엘리트쌤 2017.01.24 06:12 신고

    구로몬 시장...우선 여기가 시장이야 하는 느낌이 팍온다. 너무나 깨끗하다. 그리고 너저분하게 물건을 내놓지않아 다니기가 편리하다. 우리네 시장과는 하늘과 땅차이...문제는 가격...손바닥만한 용기에 담긴 참치회가 우리돈 2만원...갯수로는 대여섯개...크기도 그저그렇고...맛은 좋았는데...가격이...ㅠㅠ...시장 가격이 장난아님...그리고나서 별것 없슴을 바로 느낀다는...먹을곳은 많은데 같은 걸 파는곳이 엄청 많다는...마지막날 난카이파크에 가서 동남아로 갈걸하는 후회감이 몰려왔슴...여행은 좋은데 일보다 동남아가 더 좋음...

  • 오이데 2017.06.13 19:48 신고

    구로몬시장 관광객 정말 많아요. 가격은 잘 고르면 착한곳도 있는데 대부분 뭐 그렇게 싸다는 느낌은 못 받아요.
    비슷한 느낌의 서울 광장시장도 외국인들이 신기해서 방문하는데 가격이 내국인 외국인 가지리 않고 바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