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오늘따라 고양이가 조금씩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졸린 줄 알았었죠... 그냥 졸린가 보다...
근데 어느덧 눈이 풀려버리고...
계속 따뜻한 냉장고 위에 올라가있네요.

도데체체 무슨 일이....?






턱을 만져주면 장난도 치거나
이와 다른 표정을 짓곤 했는데...오늘은 영 컨디션이 나쁜가 봅니다.





그냥 계속 멍때리면서 누워만 있고...
뭔가 심상치 않은 냄새...






평소에도 잠을 많이 잤지만 오늘은 거의 움직이지도 않은채 잠만 자네요...





가만히 잠을 자던 고양이가 갑자기 나오더니...

화장실 앞에서 꾸역 꾸역 하더니...토를 했습니다.
원래는 아침에 먹었던 밥까지 다 토를 했었는데 그건 비위가 약하신 분들이 계실까봐...

 



갑자기 이동하더니...




또 토를 해버렸네요...
원인이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 뭔가 이상한 음식을 먹었던 것 같아요.
평소에도 비닐봉지도 먹고 나서 토하고 그러거든요..
그런데 오늘은 전혀 원인을 알 수 없었던 토...




총 3번의 토를 하고 다시 냉장고 위로 올라가서 휴식을 취합니다...

그리고 2시간 정도 후...




다행히 괜찮아진거 같아요 ㅎㅎ
카메라를 들이대니 손으로 렌즈를 할퀴기 시작 ㅜ.ㅜ




다시 자리를 옮겨서 벌러덩~~




큭큭 이제 하품도 제대로 합니다 ㅋㅋ





이제 기운이 났는지 장난도 치네요 ㅎㅎ




정말 개나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말을 못한다는 이유로 정말 안타까울 때가 있어요.
특히 오늘 같은 경우도 사람이였으면 바로 말을 해서 병원을 가던가 조치를 취하지만
동물 같은 경우 특별한 이상 증세를 보이지 않는 이상 병원에 데려가지 않는 경우가 많죠.
그래도 이번에는 큰 일이 아니라서 다행이지....

말 못하는 동물에게는 관심과 사랑이 최고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네요ㅎㅎ
사람이던 동물이던 건강과 사랑이 최고~!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088,636
Today
1,440
Yesterday
2,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