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광주 맛집, 전라도 인심을 느낄 수 있는 3만원짜리 모듬


1년에 2~3번씩 각 지역으로 출장을 1주일씩 다닙니다.

지방 출장을 하게 되면, 소소한 재미가 그 지역 맛집 찾아다니는 것인데요.

이번에 소개해 드릴 곳은 현지분한테 추천을 받고, 기대기대 하며 다녀온 곳 입니다.

매년 묵었던 숙소까지 바꿔가면서 찾아간 곳이라 기대감은  up.

보통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큰 편인데, 정말 만족스러웠던 광주 맛집.

그리고 광주에 들릴 때 마다 꼭 들리는 광주송정역 맛집인 영명국밥까지.

광주 맛집 2곳, 같이 보실까요~?


▲ 이 날 유난히 사람이 많았던 광주송정역.

맛의 고장 전라도, 그리고 그 중 인구가 많은 광주 답게,

갈 때 마다 음식에 대한 크나 큰 기대를 하고 방문하게 됩니다.

그리고 광주는 음식이 자극적이긴 하지만,

양이나 맛으로는 실망시킨 적이 손에 꼽을 정도이죠.



▲ 숙소까지 바꿔가며 찾은 광주 풍암동 맛집.

상호명은 '풍암실내포장마차' 라는 곳 입니다.

아파트 단지 인근에 있으며, 찾아가기 어렵지 않았습니다.

포장마차 이지만, 거의 단일메뉴 밖에 없다고 보면 되는 곳이죠.


▲ 기다리는 동안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반찬이며, 메인 음식이며 바로 바로 볼 수 있구요.

아파트 인근 상가에 있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웨이팅이 꽤 있더라구요.

비를 맞으며 30분 동안 기다렸다가 입장을 하였습니다.


▲ 메뉴판.

포장마차가 아닌 족발, 보쌈집이 어울립니다.
가격은 서울에 비해 7천원 정도 저렴합니다.


▲ 가장 먼저 나오는 김치.

이 김치가 대박입니다. 기다리면서 보니까,

주인 아주머니가 앞에서 바로 바로 김치를 담그더라구요.

신선하고, 양념맛이 진짜 최고~! 배도 들어가고 

달달함과 매운맛이 적절히 섞여있고, 갓 담은 김치라 아삭함이 살아있습니다.

보쌈의 생명은 김치, 족발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것도 김치인데 궁합이 아주 훌륭했습니다.


▲ 저희 남성 3인이서 주문한 메뉴는 모듬 中, 3만원짜리.

모듬이 나오기 전 한 상 이렇게 짝 깔립니다.

대단한 찬은 없지만, 가짓수는 메인 나오기 전, 가벼운 술안주로 좋습니다.


▲ 육전인 줄 알았지만, 육전은 아니였네요.


▲ 김치와 함께 끝내줬던 도라지 무침.

저희 테이블 뿐만 아니라 다른 테이블도 몇 번 리필해서 먹더라구요.


▲ 내장탕으로 추측되는 기본으로 제공되는 국물.

안에 콩나물, 파, 돼지곱창이 잔뜩 들어가있습니다.

짜긴 하지만, 술 안주로는 제격이더라요.


▲ 계란말이.

역시 광주의 인심을 느낄 수 있는 크기죠.

기본 찬인데도 불구하고 ㅎㅎ 다른 기본찬은 미리 만들어놓은건데,

계란말이는 새로 만들어서 뜨끈뜨끈하게 나옵니다.


▲ 잠시 후 나온 모듬 中.

딱 3만원 밖에 하지 않습니다.

어마어마한 양에 같이 간 직장 동료분들도 놀라고 ㅎㅎ


▲ 족발은 이 집에서 직접 삶아서 제공됩니다.

퍽퍽하지도 않고, 냄새도 나지 않습니다.

서울의 3대 족발집은 다 가봤는데, 3대 족발집 보다는 못미치지만,

가격과 양을 생각안하더라도 맛 자체가 훌륭하구요.


▲ 돼지 내장과 순대.

허파며, 곱창이며 여러 가지 부위가 다 들어있습니다.


▲ 너무 부드러웠던 보쌈.

모듬에 들어있던 부위 중 엄지 척이였던 고기!

두툼하고 큼직하게 썬 고기가 입에서 부들부들 씹히는데,

소주 안주로 정말 제격이더라구요.


▲ 순대인데 곱창 안에 내용물을 넣은거 같은데요,

일반 순대보다 훨씬 맛있더라구요.


▲ 처음에 초장이 같이 나와 왠 초장이지?

생각해보니 지역 마다 순대먹는 방식이 다르다는 ㅎㅎ

전라도는 순대를 초장에 찍어먹는다 하여 초장에 푹~ 


기다리면서 몇 몇 테이블을 봤는데, 다 남기고 가더라구요.

저희는 남기지 말아야지 했는데, 역시나 1/5정도 남기고 왔던 푸짐한 광주 맛집. 

전라도 인심을 느낄 수 있는 풍암동 실내포장마차 적극 추천해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206,097
Today
2,554
Yesterday
2,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