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슨 생각...?/뚱뚱한 고양이 story10

하루 종일 잠만자는 뚱보고양이, 너무 귀여워~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뚱보고양이 입니다. 사진을 많이 찍어주고 싶어도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항상 누워만 있어서 맨날 똑같은 포즈... 괜히 살찌는게 아니겠죠...? 배를 만지면 살이 아주... 정말 매일 반려동물 포스팅 올리시는 분들 보면 어떻게 저리 잘따라줄까 라는 생각도 들구요...ㅎ 그런 고양이나 강아지들은 하나 같이 날씬해 보이고, 기특하다는 생각까지 듭니다...ㅎㅎ 자느라 잠꼬대를 하는지 뭘 하는지 한쪽 발을 들어올리구요... 민망한 부위는 스티커로 가렸습니다...ㅎㅎ 이제 이런 것도 귀찮은지 눈을 살짝 흘겨주며... 카메라 셔터 소리에 잠이 서서히 깨나봅니다. 입 크게 벌리며 하품까지~ 이빨이 상당히 날카롭죠~? 물리면 아플거 같지만 사람한테는 살살 물기 때문에 살짝 따갑기만 합니다. 다리.. 2012. 8. 24.
고양이의 겨울나기, 최고의 장소는..? 이번 겨울 몇 년만에 한파가 오고 수도관이 얼어 터지는 등 추운 날씨 때문에 고생이 많으셨죠? 날씨가 아무리 추워도 집에 하루 죙일~ 보일러만 틀어놓을 수도 없고... 저희야 외출 시 보일러를 끈다지만, 집에 있는 고양이는 어떨까요? ▲ 외출하고 안방에 들어가니 이불에 무언가가 있습니다. ▲ 뭔가 했더니 역시나 옹냐군이 추운지 이불 안으로 쏙 들어가 웅크리고 있네요... 어떻게 들어갔는지 몰라요.... ▲ 이불을 벗겨내도 아쉬운듯 자꾸 이불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네요... 하지만 털 때문에 당장 나왓~!! ▲ 이불에 있다가 한 번 혼이 나서 이제 냉장고 위로 안식처를 바꿨습니다. 냉장고 위가 따뜻한지 어떻게 알았는지... 자주 가서 위에 담요를 하나 딱 깔아줬어요 ㅎㅎ ▲ 사진 찍으나 마나 ... 따뜻한지.. 2012. 3. 8.
고양이가 좋아하는 음식은 새우깡!? 정말 오랜만에 올리는 고양이 사진입니다. 이름이 뭐냐는 질문이 많아서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뭐라고 부를까 하다가 남자라서 옹냐군 이라고 부르기로 했어요... 다른 집 고양이도 그런지는 몰라도 전혀 알아듣지 못하더군요... 실은 고양이 사진 딱 3장 있고, 급하게 폰으로 찍어서 안올리려고 했는데 너무 웃기고 귀여워서 올립니다...ㅎ 고양이가 새우깡 좋아하시는거 아셨나요...? 새우깡에 바다 냄새(?)가 나서 그런진 몰라도 새우깡을 뜯으니 갑자기 코를 벌렁 벌렁~ 새우깡 하나 던져주니 넙석 입에 물어서 아작 아작 먹더라구요. 그리고 다 먹은 봉지를 땅바닥에 내려두니... 새우깡 봉지를 탐구하기 시작. 다시 코를 벌렁 벌렁 거립니다. 뇬석아 빈봉지다! 하지만 당연히 모르겠죠. 호기심 많은 옹냐군은 봉지 속으로.. 2012. 2. 20.
여름에 뚱보 고양이 목욕시키기, 요다가 되어버린 고양이 고양이 어김없이 금요일에 돌아온 돼지군 고양이~! 오늘도 역시나 자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을 했네요...ㅎㅎ 요즘 날씨다 다시 너무 더워져서 정말 먹고 자고 먹고 자고만 한답니다..ㅎ 얼마나 더울지...ㅎ 오늘은 고양이 목욕시켜주는 날~! 저희집 고양이는 화장실까지 데려오기가 힘들지 목욕에 들어가면 말을 잘 듣는답니다 ㅎㅎ 들어가기까지 얼마나 소리를 지르는지....ㅎ 적당히 따뜻한 물로 쫙~ 목욕시키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저희집은 요렇게~ 제가 문을 여니 도망갈 준비를 하는 냥이군... 하지만 잡혔죠... 감히 어딜~! 샴푸로 빡빡~!! 요즘 날씨가 더워 털이 더 많이 빠지는거 같아서 목욕은 필수인거 같아요 ㅎ 배랑 겨드랑이도 빡빡~!! 손과 다리도 빡빡~!! 꼬리와 눈에 보이는 모든 곳을 샴푸질과.. 2011. 9. 2.
고양이가 오늘 뭔가 이상하더니 결국엔... . 오늘따라 고양이가 조금씩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졸린 줄 알았었죠... 그냥 졸린가 보다... 근데 어느덧 눈이 풀려버리고... 계속 따뜻한 냉장고 위에 올라가있네요. 도데체체 무슨 일이....? 턱을 만져주면 장난도 치거나 이와 다른 표정을 짓곤 했는데...오늘은 영 컨디션이 나쁜가 봅니다. 그냥 계속 멍때리면서 누워만 있고... 뭔가 심상치 않은 냄새... 평소에도 잠을 많이 잤지만 오늘은 거의 움직이지도 않은채 잠만 자네요... 가만히 잠을 자던 고양이가 갑자기 나오더니... 화장실 앞에서 꾸역 꾸역 하더니...토를 했습니다. 원래는 아침에 먹었던 밥까지 다 토를 했었는데 그건 비위가 약하신 분들이 계실까봐... 갑자기 이동하더니... 또 토를 해버렸네요... 원인이 뭔지는 .. 2011. 8. 26.
고양이도 그루밍이 대세~! 꽃단장 하는 고양이~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새로운 볼거리가 생기게 마련입니다~ 그 중에 한 가지~! 바로 일명 '고양이 그루밍' 인데요 ㅎㅎ 사람이 자기의 미모를 가꾸는 것 처럼 고양이도 스스로 세수를 하고 몸을 깔끔하게 한다고 하네요 ㅎㅎ 오늘은 저희집 고양이가 몸단장 하는 모습을 찍어봤어요~ㅎㅎ 방바닥에 뒹구르고 있다가 갑자기 포착된 모습~! 세수부터 하네요 ㅎㅎ 손도 핥아주고~ 손과 얼굴을 동시에 긁적 긁적 거려요 ㅎㅎ 목욕시킨지 좀 지나서 그런가요;;ㅎㅎ 조금 쓰담어주니까 침대로 자리를 이동~ 역시 고양이는 유연하네요~ㅎㅎ 발로 턱을 긁적 긁적~ 몰래 음식을 먹었는지 손에 뭔가가 묻어있네요 ! 걸리기만 하면~ 똑같은 자세 반복~!! 이번엔 정말 집중해서 그루밍을 하고 있어요 ㅎㅎ 쓰다듬어도 무시하고 계속 긁적 긁적~ .. 2011. 8.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