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어디로 가볼까?191

자연을 느끼며 나홀로 자전거 전국 일주 - 강진 ~ 광양(5일차) 새벽부터 일어나 준비를 하고, 재워주신 목사님께 인사를 드리고 나왔습니다. 강진에는 뭐가 있을까요? 다산 정약용이 유배 생활을 하던 다산초당입니다. 너무 일찍가서 앞에서 조금 기다리다가 들어갔다 왔었습니다. 도보를 조금 걸으면 산길이 나옵니다. 뿌리의 길이라는 군요. 오솔길을 통과하여~ 드디어 다산초당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한 10분가량 걸었던거 같습니다. 그냥 다산초당과 해우소랑 기타 건물 2~3개인가 더 있었던거 같네요. 정다산 유적 - 자전거와 한 컷~ 해안가를 따라 갈 수록 철새관찰지점이라는게 보이더군요. 실제로 철새 몇 마리도 보긴 했습니다. 드디어 보성입니다. 보성에서의 목표는 보성녹차밭을 들리는 것. 전 GPS나 스마트폰 없이 지도만 보고 갔기 때문에, 상인들에게 물어서 물어서 찾았.. 2011. 2. 27.
태양과 함께한 자전거 전국일주 - 목포 ~ 희망의 땅끝 마을 ~ 강진까지(4일차) 찜질방에서 깨끗히 샤워를 하고 나와서 교회로 가서 지난 밤 빨래를 해놓았던 옷들을 수거하여 다시 출발하였습니다. 아침은 24시간 하는 감자탕으로 푸짐하게~ 앞으로 조금가니 갓바위가 나오더군요. 천염기념물 500호인 갓바위. 갓바위 이렇게 생겼답니다... 자연이 만든 힘이란 이렇게 인위적인 느낌이 안나고 신기하고 아름답습니다. 세월이 지나면 또 다르게 변하겠죠... 참고로 빨래가 안말라서 저렇게 걸고다니면서 말렸답니다.... 갓바위에서 본 바닷풍경 목포는 아쉽게도 뒤로하고 해남으로 달렸습니다. 드디어 해남을 알리는 저 탑이 보이더군요. 예전에 땅끝마을을 차타고 가본적이 있는데, 자전거 타고 가니 여러가지를 보게 되는군요. 저런게 있었는지는 몰랐었네요. 중간에 너무 배가 고파서 빵집에 가서 빵과 우유를..정.. 2011. 2. 26.
빗속을 뚫으며, 자전거 전국 일주 - 변산~목포(3일차) 2튿날 텐트에서 추워서 잠을 설치고, 시골이라 밖에서 주민들 떠드는 소리에 새벽부터 일어났습니다. 어제 싸온 공기밥에 마트에서 산 고추참치캔을 비벼먹고 새벽 5:30분에 출발~ 여름이라 항상 새벽부터 출발했었습니다. 변산에서 유명한 채석강부터 들렸습니다. 한 여인이 홀로 바다를 보고 있네요.. 그 다음으로는 영화 촬영장이 있다길래 잠시 들렸습니다. 9시도 안된 시간이라 문이 안열어졌었는데, 옆에 울타리가 있어서 넘어갔습니다. 여기까지 왔는데 못보고 가면 너무 아쉬울거 같아서요 ㅎㅎ 왕의 남자, 지산 등 촬영장이네요. 정말 많은 영화와 드라마들을 이 곳에서 찍었네요. 셋트장치고 컸었습니다. 이곳을 저 혼자 돌아다녀봤는데요, 몇시부터 여는지는 모르겠네요. 한번 쯤 와서 사진 많이 찍어갈 장소인 듯 합니다. .. 2011. 2. 19.
새만금을 넘어 변산으로, 자전거 전국 일주 - 논산~변산(2일차) 새벽 일찍 일어나 보신탕을 먹고 출발하였습니다. 차 타고 다닐때는 몰랐던건데, 우리나라에는 산이 많아 오르막길이 엄청 많더라고요....아래 사진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하루만에 전라북도로... 여기가 어떤 유적지였는데, 공사중이였습니다.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자전거 한컷... 국도를 가다보면 정말 죽은 동물들이 많습니다. 차에 치여서요... 정말 산산조각이 납니다.. 무조건 운전자 조심이라 할 수는 없지만, 조심해야겠네요. 군산에 도착해서 진포해양테마공원에 도착하였습니다. 가족단위로 많이 왔고, 전투기와 전차가 많더군요. 해양테마공원 답게 함선이 있어서 내부까지 구경이 가능했습니다. 돈 아끼려고 점심은 편의점에서 컵라면과 삼각김밥.. 군대에서 해물왕컵 절대 안먹는다 했는데, 양이 많아서 먹었습니다;.. 2011. 2. 18.
홀로 떠난 자전거 전국 일주 - 시작과정(1일차 서울~논산) 작년 여름에 혼자 자전거 전국일주를 시작했었습니다. 처음에는 부산까지 다녀올 생각이였는데, 제 인생의 큰 획을 남기고 싶고, 쉽게 할 수 없었던 것을 해보기 위해 자전거 전국일주를 시작하였습니다. 참고로, 자전거 여행은 혼자 가는게 페이스 조절도 쉽고 혼자만의 생각을 가질 수 있고, 혼자 다니는 것의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남자의 경우겠죠?ㅎ 일단 계획은 3주 잡았었는데, 14박 15일일 걸렸었습니다.(제가 너무 달리기 위주로 했었나보네요; 울릉도에서 태풍때문에 하루 더 묵었던 것까지 감안하면..) 제가 준비물을 사진에 못담았네요..정말 3주만에 준비를 하고, 특히 토픽 디스크용 짐받이를 구하기 힘들어서 바로 전 전날에 구하고 정말 준비과정부터 삐걱됬던 여행이지만, 큰 문제없이 성공을 하였었습니다. 서울.. 2011. 2. 13.
반응형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