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경제신문 쉽게 읽기, GDP만 높으면 부자나라?

무슨 생각...?/경제신문 쉽게 읽기

by 공감공유 2011. 4. 13. 11:07

본문

반응형
우리나라 GDP가 다시 2만 달러가 넘어섰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한 나라의 상황을 GDP로만 평가를 하기에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1. 단순히 숫자로서만의 지표

2. 환경 파괴 문제 

3. 소득 양극화와 산업간 불균형이 나타나는 않는 점 등이 문제점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결과만 치중하는 점 이 제일 큰 문제라고 볼 수 있는데요, 그 예로

물가 상승으로 인한 가계의 총 지출 중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율인 엥겔계수도 다시 상승하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소득하위 20%의 엥겔계수가 5년만에 급격히 상승을 하였는데
이 또한 소득 양극화 현상을 대변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강바닥에 삽질하는 문제도 여러 환경오염과 자연파괴 현상을 일으키지만, 이 공사를 하는데에는 돈이 들어가고, 이 돈은 GDP에 + 요인이 됩니다.
이 때문에 GDP의 대안으로 인간의 행복과 연관이 되는 여러가지 지표를 사용하자는 주장이 되고 있는 까닭인데, 무작정 GDP가 높아졌다고 좋아할 일은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원문 보기 : http://www.wowtv.co.kr/news/wownews/view_nhn.asp?bcode=T01010000&artid=A201104130026
 출처 : 한국경제TV

지난해 1인당 GDP 세계 34위..구매력기준 26위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2만달러를 다시 넘어서며 세계 34위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 구매력을 기준으로 한 1인당 GDP는 3만달러에 육박하면서 26위로 평가됐다.
  
13일 국제통화기금(IMF)의 최신 경제전망 예측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GDP는 1조71억달러로 전 세계 184개국 중 전년과 동일한 15번째를 기록했다.

미국의 경제규모가 14조7천578억달러로 가장 컸고, 중국이 5조8천783억달러로 일본(5조4천589억달러)과의 격차를 벌리며 2년 연속 2위를 지켰다.

독일(3조3천156억달러), 프랑스(2조5천825억달러), 영국(2조2천475억달러)이 뒤를 이었고, 멕시코는 1조391억달러로 한국보다 약간 높았다.

GDP를 인구로 나눈 1인당 GDP는 한국이 2만591달러로 2007년(2만1천653달러) 이후 3년 만에 2만달러대에 복귀하며 세계 34위에 올랐다.

2008년말 글로벌 금융위기 발발 이후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았던 2009년 37위에서 3계단 상승한 것이다.

한국의 1인당 GDP는 1980년 1천689달러로 59위였으나 빠른 경제성장에 힘입어 1995년 1만달러를 넘어선 1만1천779달러로 33위까지 올랐으나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7천724달러로 곤두박질치면서 42위로 떨어지기도 했다.

1인당 GDP 1위는 룩셈부르크(10만8천832달러)였으며, 노르웨이(8만4천444달러), 카타르(7만6천168달러), 스위스(6만7천246달러), UAE(5만9천717달러) 등 순이었다. 미국(4만 7천284달러), 일본(4만2천820달러), 영국(3만6천120달러)은 각각 9위, 16위, 22위에 올랐다.
  
실질적인 소비가능 수준을 보여주는 구매력(PPP) 기준 1인당 GDP는 지난해 3만달러에 육박하는 2만9천836달러로 26위에 올랐다. 명목 기준 1인당 GDP보다 9천245달러 더 많고, 2009년보다 5계단 상승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올해 3만1천410달러로 3만달러를 넘어선 뒤 2016년에는 4만777달러로 4만달러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다.

구매력 기준 GDP는 전 세계의 물가와 환율이 동등하다고 가정할 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실질적 소비 능력을 의미한다.

구매력 기준 소득이 높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물가수준이 낮거나 환율이 저평가돼 있다는 뜻이다.

일례로 일본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명목 GDP(4만2천820달러)에 크게 못미치는 3만3천805달러로 한국과 3천969달러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일본의 높은 물가수준과 엔.달러 환율 인하에 따라 PPP 기준 순위는 한국보다 1계단 앞선 25위에 그친 것이다.

PPP 기준 1인당 GDP는 카타르가 8만8천559달러로 가장 많았고, 룩셈부르크(8만1천383달러), 싱가포르(5만6천522달러), 노르웨이(5만2천13달러)가 뒤를 이었다.


한정연 기자 (jyhan@wowtv.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